가족 家族 My Family/아이들 커가는 이야기

2005.02.10. 할머니 홈피에서

미친도사 2010. 2. 2. 16:04

정영숙 2005/02/08 hit:3
SV300945.JPG (84.2 KB), Download : 0
바느질에 여념이 없는 규영


바늘 사용법을 가르쳐 줬더니 가끔 바느질도 하고 논다.
누구네가 모자를 만들어 달라고 했다는 가상 시나리오를 설정해 가는 등, 입도 손도 쉬지 않고 움직인다.
찔리지 않고 잘도 꿰매는 것이 손끝이 여간 야문게 아니다.

---------------------------------------------------------------------------------

정영숙 2005/02/08 hit:2
SV300713.JPG (81.7 KB), Download : 0
눈 뜨고도 잘 찍는 사진사, 세영.


헌 카메라가 아이들 장난감이 되어버렸다.
피사체를 큰 눈으로 바라 보고 철커덕 소리를 들으며 마구 찍어댄다.
그리고는 디카인줄 알고 화면을 보여 달라고 들고 온다...

---------------------------------------------------------------------------------

정영숙 2005/02/08 hit:2
cake.jpg (73.3 KB), Download : 0
규영 엄마가 만든 고모 생일케잌


규영이 말로 엄마가 정성껏 만들어 성공 했다는 cake.
고모 생일 파티를 위해 만들어 들고 와서 즐겁게 보냈다.
새언니와 자매처럼 잘 지내니 나는 너무 보기가 좋다.
전기 압력솥에 케잌도 만드는 살림의 리더, 규영 엄마.

---------------------------------------------------------------------------------

정영숙 2005/02/08 hit:2
SV300940.JPG (87.6 KB), Download : 0
곶감은 오고 인스탄트 식품은 가라.


인스탄트 식품을 먹지 않는 우리 아이들에게 대추, 곶감은 중요한 간식이다.
호랑이 담배 먹던 시절처럼 먹고 자라는 아이들 보고 웃는 사람이 많다.
웰빙 식사의 선구적인 모델로 손색이 없다.
신문에 날 일이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