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家族 My Family/나들이 / 여행 / 야영

2014.3.1. 오래간만에 북적이며 즐거웠던 공방...

미친도사 2014. 3. 2. 10:32

원래 매월 네째주 토요일에 가는 공방. 2월 네째 주말에 공방에 지방 납품이 예정되어 있다고 하네요.

아쉬워하자, 그 다음 주말인 3월 1일이 시간이 있다 하셔서 낼름 3월 1일에 가기로 했습니다.


공방 가기로 되어 있던 2월의 마지막 주, 갑자기 일본 출장이 잡혔습니다. 금요일에 귀국하기로 하고 간 출장이었는데, 일이 잘 안 풀려서 목요일 오전까지만 해도 토요일까지 일정을 연장을 알아보던 중에 극적으로 목요일 점심 이후에 원인을 발견하여 원래 출장 목적이었던 문제의 원인 규명을 했습니다. 그래서, 다행스럽게도 일정대로 금요일에 귀국했고, 공방에 올 수 있었지요.


공방에서 집에서 쓰던 식탁의자 리폼 작업을 했는데, 어휴~ 시간이 꽤나 많이 걸리더군요.

식탁 의자 리폼한 이야기는 아래 링크로 대신...

2014/03/02 - [가족 家族 My Family/일상 이야기] - 식탁 의자 리폼하기


식탁 의자 작업을 하고 보니, 아이들이 날이 풀려 진흙탕이 된 마당에서 저러고 놀고 있습니다.

가운데 규영이와 오른쪽 보경이는 다음 주면 중학생 되는 녀석들인데, 아직 저러고 놉니다. 큭큭.


아직 날이 추운지라 손이 꽤나 시려웠다던데, 그래도 재밌나 봅니다. 흐흐.


오래간만에 가족들이 많이 왔어요. 우리 가족, 보경이네, 희원이네, 범준이네, 승이네까지...

식탁 의자 작업 끝나고 하우스로 들어가니, 요새 맥주 제조에 탄력 받으신 희원이 아버님께서 새롭게 제조하신 세가지 맥주를 맛보고 있었습니다.


에일 맥주들이라 독특한 향이 매력적인 맥주들이죠. 희원 아버님 덕에 에일 맥주가 좋아져서 다른 맥주들은 좀 심심하게 느껴진다는 게 ... 흐

가운데 맥주는 흑맥주로 만든 거라 다른 두가지와는 확연히 다른 맛이었어요.


안주는 김치전과 간장과 버무린 양배추...


가볍게 맥주로 시작하다가 저녁 준비를 위해 불을 피웁니다.


불놀이는 언제나 재밌습니다. 하하.


원목 가구 만들고 남은 짜투리 나무로 불을 피우기 시작하니 잘~ 탑니다. 여기에 참나무 좀 넣어서 불을 키우고요...


잘 달궈진 솥뚜껑에 삽겹살을 얹으면 크하~ 아우~ 색깔 좋고!!!


솥뚜껑에서 적당히 기름빼고 잘 익혀서 옆의 철판으로 이동해서 먹기 좋게 자릅니다.


고기를 좀 늦게 굽기 시작했더니, 밥먹다가 고기 없다고 애들이 쪼르르 달려나와서 고기 익기를 기다리기도 했어요.

하우스에서 밥먹는 아이들과 엄마들 고기 넣어주고, 아빠들은 김치 듬뿍 넣어서 같이 구워요. 캬오~


잘 익은 삽겹살에 그 삽겹살 기름에 익은 맛있는 공방 김치의 조합. 여기에 보경이 아버님이 챙겨오신 와인 한 잔. 완전 좋습니다~!!!


고기도 준비되었고, 밥을 먹어야지요!!!

언제나 맛있는 공방표 나물에 시원한 백김치, 돼지 갈비 넣은 김치 찌개 등등... 비쥬얼에서 압도를 합니다. 


맥주에 김치전도 먹었고, 고기 구우면서 꽤나 집어 먹어서 다들 밥을 덜어서 먹기 시작했으나, 이 환상의 반찬 때문에 덜어놓은 밥까지 다 먹어버린 아빠들...

잘~ 먹고 나니 좀 추운 밖도 좋습니다.


사장님 부부의 결혼 30주년 여행 얘기도 듣고, 이런 저런 얘기... 싹 비운 접시들 주목. 푸핫.


희원이 아버님의 자작 맥주, 보경이 아버님의 와인에 범준이 아버님이 즉석 제조하신 양배추 소주까지 등장한 날...


하우스 안에선 공방 사장님 부부께서 재배하신 땅콩을 구워 먹어요.


땅콩은 늘 딱딱하다 생각했는데, 수확한지 오래 안 된 땅콩은 이렇게 구워먹어도 적당히 촉촉한 느낌이 있어 아주 맛있어요. 이게 또 맥주를 부르는 맛 아니겠어요.

맥주 한캔 따서 한모금씩 나눠 먹었습니다. 캬캬.


오래간만에 북적이니 사장님도 기분 좋으신지 장작불을 피우시기 시작합니다.


막 피어오르는 장작에 손을 쬐고 좋아하는 아내. 


공방에서의 불놀이는 나무로만 피우는 불이어서 기름 냄새도 없고 향긋한 나무 냄새를 맡을 수 있어 좋습니다.


사장님이 공방 주변 나무 가지치기 해서 묶어 놨던 나무를 두 뭉치나 넣어 불을 키우시네요.


카메라로는 저 따듯한 불의 느낌을 전달하기 힘들어요.


뒷마당에 키우던 들깨 털고 남은 꺳단도 하나 태웠어요. 깻단 태우면 그 고소한 냄새가 정말 좋지요!


불은 사그라 들었지만, 자글자글 타는 불을 쬐며 다들 별 말없이 따뜻함을 즐깁니다.


저기에 감자 넣어서 구워 먹으면 좋~겠다 애기가 나와서 다음 달엔 감자도 구워 먹기로 했어요.


다시 하우스 안으로 들어와서 이런저런 얘기들...


올해가 아이들이 유치원에서 처음 만난지 10년되는 해입니다.

큰 아이들은 이제 중학교를 가지요.


큰 아이들인 규영, 보경, 범준이가 동생들 데리고 잘 놀아요. 오래된 친구들이라 큰 마찰 없이 서로 잘 조율하면서 노는 것 같아요.

밥먹고 나서 마무리로 하는 놀이는 언제나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이것도 나름 규칙을 변형시켜서 다양한 변형 버전으로 놉니다.


조용한 공방에서의 하루도 좋지만, 이렇게 오랜 지인들과 함께 복작복작거리며 시간 보내는 것도 참 좋습니다.

오래간만에 공방에서 작업도 하고, 맛있는 음식들과 이런저런 이야기들... 아이들도 즐겁게 놀고 잘 먹었다고 하고요.


저는 월요일에 4주간 일본 출장을 갈 예정입니다. 마침 돌아오는 날 공방에서 모이기로 해서, 저는 공항에서 공방으로 바로 가려고요. 푸힛.

3월 말의 공방은 어떻게 변해있을 것인지, 또, 뭐 맛있는 걸 먹을지, 또 무슨 재미있는 일이 생길지 기대됩니다. 

반응형